빈 터들 - 로버트 프로스트



지나가다 들여다 본 들판에

눈이 내린다. 밤이 내린다, 줄기차게, 아 줄기차게 .
땅은 눈 아래에 모두 부드럽게 덮여
몇 그루 잡목과 그루터기만 보일 뿐

빈 들은 숲에 둘러싸여 그 안에 갇혀있고,
짐승들은 모두 굴속에 갇혀 숨을 죽인다.
나는 정신이 멍해져 셈을 셀 수도 없이
어느 샌가 그 고독에 에워싸인다.

지금도 고독한데 이 고독이 줄어들기까지
고독은 더욱 깊어져야만 하리
아무 표정 없는, 표정 지을 것도 없는
밤 눈(雪)의 텅 빈 백색.

인간이 살지 않는 별들ㅡ그 별과 별 사이의  
텅 빈 공간이 무서운 것이 아니다.
내 마음 속 가까이서 나를 무섭게 하는 것
그건  내 안의 황폐한 빈 터들.


(번역;bhlee)

---
한 밤, 숲속을 홀로 지나 본 경험이 있는가?  외딴 마을을 홀로 어둠속에서 걸어본 적 있는가?  게다가 모든 것을 형태도 없이 덮어버리는 백색의 눈과 침묵.... 그 안에서 느끼는 전율 같은 두려움. 

하지만 자연의 이 극단적인 고독, 그 죽음과도 같은 침묵과 어둠과 백색의 폐쇄성 앞에서 느끼는 두려움은 그 근원이  바로 인간 내부에 있는지  모른다.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과 별 사이의 그 무한 공간보다 인간 마음 속의 빈 공간이 더 겁이 나는 것을 이 시는 깨우쳐준다.  별과 별 사이의 실제 거리는 엄청나겠지만 사람이 살지 않는 별끼리는 텅비 공간의 두려움이 없다. 하지만 사람사이의 작은 공간, 아니 그보다 더 작은 내 마음 속의 `황량한 공간`이야말로 가장 공활한 것을, 가장 두려운 것을. 진정 우리를 두렵게 하는 것은 외적인 적막감(loneliness)이 아니라 자기 자신에 도사리고 있는 마음의 황폐함(desert places)인 것을.

오늘 눈이 많이 온 곳이 있었다. 
내 맘의 숲에도 눈이 내렸던가?

 

32313

-----------

" 이 무한한 공간의 영원한 침묵이 나를 두렵게 한다." -- 파스칼,  [팡세] 1부 "신없는 인간"

 

 



| 2008.01.23 14: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08.01.23 14:0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PTKOREA | 2008.01.25 02:26 | PERMALINK | EDIT/DEL | REPLY
구두한켤레: 밤 눈의 텅빈 백색은 뻥카야.
시적인 엄살이지.
엄살치고는 드러나는,드러내지 못하고 그냥 혼서 견뎌내는 거지.
그야마로 그냥.

이런거야 , 도대체 지워지지가 않아
지우고 싶은데, 지워지지가 않아

2008/01/24
acsebichi 눈을 감고, 외면하고, 태우고, 덮고, 얼려버리고, ....
지우려면 기억해야합니다, 천천히, 자세히, 깊이. 용기를 가지고.
그리고, 그래서, 지우지 못합니다.
모르겠네요...

그렇군요. 텅빈 백색은 항상 '그리라...'고 손짓하니까. 백색은 백색인 채로 백색이라면..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