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름 하나라도 - 이기철

 

 

이 세상 작은 이름 하나라도

마음 끝에 닿으면 등불이 된다

아플 만큼 아파본 사람많이

망각과 페허도 가꿀줄 안다

 

내 한때는 너무 멀어서 못만난 허무

너무 낯설어 가까이 못간 이념도

이제는 푸성귀 잎에 내리는 이슬처럼

불빛에 씻어 손바닥 위에 얹는다

 

세상은 적이 아니라고

고통도 쓰다듬으면  보석이 된다고

나는 얼마나  오래 악보 없는 노래를 불러왔던가

 

이 세상 가장 여린것, 가장 작은것

이름만 불러도 눈물 겨운것

그들이 내 친구라고

나는 얼마나 오래 여린 말로 노래 했던가

 

내 걸어갈 동안은 세상은 나의 벗

내 수첩에 기록되어 있는 모음이 아름다운 사람의 이름들

그들위해 나는 오늘도 한술밥 한쌍수저 식탁위에 올린다

 

잊혀지면 안식이 되고

마음 끝에 닿으면 등불이 되는

이 세상 작은 이름 하나를 위해

내 살 씻어 놀 같은 저녁밥 지으며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