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 손 - 도종환]

 

말 없는 왼손으로
쓰러진 오른손을 가만히 잡아주며
잠드는 밤

 

오늘도 애썼다고
가파른 순간순간을
잘 건너왔다고

 

제 손으로
지그시 잡아주는
적막한 밤

 

어둠속에서
눈물 한방울 깜빡깜빡
그걸 지켜보는 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