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베개의 시 - 이형기]

 

밤엔 나무도 잠이 든다.
잠든 나무의 고른 숨결소리
자거라 자거라 하고 자장가를 부른다.

...

가슴에 흐르는 한 줄기 실개천
그 낭랑한 물소리 따라 띄워 보낸 종이배
누구의 손길인가, 내 이마를 짚어주는.

누구의 말씀인가
자거라 자거라 나를 잠재우는.

뉘우침이여.
돌베개를 베고 누운 뉘우침이여.

- 1971년 시집 <돌베개의 시> (문예사)

——


돌베개 베고 누운 불안하고 외롭고 지친 광야의 밤
가슴에 소리 없이 남모르게 흐르는 실개천...

그런 내 이마 짚어주는 손길.
자거라 자거라 나를 잠재우는 말씀.

다 안다, 다 안다.... 아무 말없는 손길과
쉬어라쉬어라 나무라지도 않는 말씀이
참된 뉘우침을 주시는 군요.
참된 깨달음을 주시는 군요.

30대에야 알게 된 이형기선생님(1933~2005) 시가 너무 좋아서 참 많은 시를 외웠던 거 같다.

보통 시집을 사면 몇개의 시 외에는 가슴을 울리는 것이 드물었는데 이형기의 시집은 하나 하나 거의 모든 시가 가슴에 젖어 왔다.
그리고 참 이상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참 많은 오해와 고통을 받던 긴 시절.. 그의  시는 늘 내게 위로가 되었다.

말년에 암과 투쟁하실 때의 이형기선생의 시는 그 전의 시와 또 다른 목소리였지. 이제 보니 겨우 72에 돌아가셨구나.

(우리 아버지와 이름도, 모습도 참 많이 비슷한 분... 그래서 더 맘에 들었을까??)

이상하게 요즘 또 다시
그 시절 외던 시 구절이 떠오른다.

 

  ”아무 말도 말고 다 가져가거라.

   오늘의 내 몫은 우수 한 짐

   나머지는 모두 너희들 차지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