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
1
내 사랑하리 시월의 강물을
석양이 짙어 가는 푸른 모래톱
지난날 가졌던 슬픈 여정(旅程)들을,
아득한 기대를
이제는 홀로 남아 따뜻이 기다리리.
3
며칠내 바람이 싸늘히 불고
오늘은 안개 속에 찬비가 뿌렸다
가을비 소리에 온 마음 끌림은
잊고 싶은 약속을 못다 한 탓이리.
6
창 밖에 가득히 낙엽이 내리는 저녁
나는 끊임없이 불빛이 그리웠다
바람은 조금도 불지를 않고 등불들은 다만
그 숱한 향수와 같은 것에 싸여 가고 주위는
자꾸 어두워 갔다
이제 나도 한 잎의 낙엽으로, 좀더 낮은 곳으로,
내리고 싶다.
<황동규, “시월(十月)” 중에서>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