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향한 구름이 하나 살았다.
물새들이 가끔씩 그의 가슴을 뚫고 지나갔다.
혹은 모른 척 그냥 지나기도 하였다.

[기형도 - "시인 2/첫날의 시인"  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