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너를 남달리 구별하였느냐
네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아니한 것이 무엇이냐
네가 받았은즉 어찌하여 받지 아니한 것 같이 자랑하느냐"(고전4:7)

 

 

교수로서, 치료자로서 그리고 삶의 모든 관계와 장에서 내가 갈등을 겪을때마다 기억하려고 노력하는 말씀 중 하나인데 요즘 내가 어떤 사람을 보면서 또 다시 이 구절을 깊이 생각하게 되었다. 

내가 가진 좋은 것, 그것에 대한 나의 확신이 타인에게 강요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강요는 무례함이라는 것을.

내가 깨달은 좋은 것, 내가 누리는 좋은 것을 알려주고 싶은 뜨거운 열정 그 깊은 아래에 그것을 전해도 깨닫지 못하거나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한 은근한 비난과 경멸이 숨어있는 것은 아닌지를.

 

나의 확신과 열정때문에 상대에 대한 사랑과 관심 보다는 먼저 누린자의 교만함이 도사린 것은 아닌지.

정말 배려하는 것일까 아니면 자랑하는 것인가.

상대에 대한 안타까움이라는 내 마음이 인내하는 귀찮음에 대한 포장과 합리화는 아닐지....

 

그래서 늘 내가 이것을 깨닫기 전 그 과정에서 경험한 절망과 회의와 좌절, 포기하고 싶던 마음 등을 기억하고 상대를 바라보려 노력해야하지 않을까.  진정한 배려는 사람들의 수많은 다양성과 각자의 형편을 존중하고 끝까지 진정 내가 줄 수 있는도움을 주며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줄 수 있는 것 밖에는 도움을 주지 못하며) 그 사람이 성장하기까지 기다려주고 포기하지 않고 함께 하는 것인데....  결국 어떤 것도 책임질 능력이 없지 않은가?

 

"사랑은 오래 참고 온유하며 자랑하지 아니하며 교만하지 아니하며 무례히 행치아니하며....."

 

무례함의 근거는 우월감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그 사람을 보면서...
나도 나의 열정에 무례함이 있는 것은 아닌지 또 다시 돌아본다.

우리 문 앞에서 간절한 맘으로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시는 그 분을 기억한다.

4/11/19

윤임경 | 2019.04.22 02: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누가 너를 남달리 구별하였느냐
네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아니한 것이 무엇이냐
네가 받았은즉 어찌하여 받지 아니한 것 같이 자랑하느냐"(고전4:7)

교수님이 수업 중 종종 하시는 이 말씀이
저에겐 너무나 깊이 남은 터라, 토씨 하나까지도 정확하게 알고 싶어서 여기저기 아무리 찾아도 나오지를 않았는데..
(찾다찾다 안 되면 여쭤보려했어요) 여기서 발견하네요~^^

한없이 떨어지려고 할 때, 몇 번이나 부여잡고
위안을 삼았는지^^
저에게는 정말 힘이 되는 말씀입니다.

지금 살펴보니 성경에서도 읽은 부분인데
전혀 기억이 나지 않았다는게 ㅎㅎ
교수님이 하시는 말씀이기에 큰 힘이 부여되었나봐요~~


journaltherapy | 2019.04.22 17:53 | PERMALINK | EDIT/DEL
임경샘... 새벽에 깨어계셨군요.

오늘도 멀리서 오셔서 수업하시느라 피곤하셨죠?
지금까지 9회동안 잘 하셨던 것처럼 마지막 실습 워크숍도 잘하실거에요!!!
새로 선정한 그림책도 좋았어요. 오늘 말씀나눈 부분만 기억하셨다가 10회 종결 잘 하시길 응원합니다!!!
윤임경 | 2019.04.22 19:5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늘 자책했어요 ㅜ
제 태도와 자세 때문에요ㅜ

오늘 교수님께 꼼꼼히 보여드렸어야 되는데..
넘 불성실하게 ,
수정한 자료도 가지고 가지도 않고 ,,
얼마나 교수님이 제자인 제 모습에
황당하셨을까 ㅜ싶어서요.

교수님이 「알사탕」 이야기하실 때는 숨고 싶었어요.
얼렁뚱땅 하려는 제 모습에 제가 부끄러웠어요~^^;;

늘 교수님께 배우고 또 배웁니다~♥








한국글쓰기문학치료연구소 | 2019.04.23 12: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황당하다 생각했겠다 느끼셨겠군요.
준비를 잘 못하실 수도 있죠. 누구도 완벽하지 않아요.
그리고 저는 누구에게 쉽게 실망하지 않아요. 나 자신에게도 실망하지 않으려고 하고요. 실수는 누구나 하는 거잖아요. 그게 꼭 실망으로 이어지진 않아요. 그러니 샘도 실망하지 마세요.
중요한 건 그런 나를 받아주고 또 상처주는 상대를 받아주고 그게 그 사람의 전부가 아님을 기억하면서 또 서로의 관계를 지속하는 거 겠죠. 상처받는다고 도망만 가는게 아니라.....

그리고 제가 한 칭찬과 격려도 기억하시면 좋겠어요^^

덕분에 저도 좋은 그림책 많이 알게 되어서 참 감사한걸요. 담주 수업에 봬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