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빈다 - 나태주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 쉬고 있는                                      

나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고요한 저녁이 온다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 마라.      

---------------

 

멀리서 빈다... 
가을에 주로 읽던 시인데 

오늘은 귀국에 딱 맞춰 의뢰가 들어온

이혼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특강/워크숍을 위해 

내가 찍었던 사진이 하나 떠올라서 이 시를 같이 읽어보기로 했다. 

(문학치료자료로 사용하지는 않았다.)

                                       

멀리서 멀리로 떠나는 배를 향해 손을 흔드는...  그저 바라보는 나뭇잎 다 떨군 나무의 심정이,

이리저리 가시처럼 찢긴 그 매마른 손짓이 가슴에 남아있었던 사진이었기 때문일까?  

 

보내는 나무의 모습처럼

 망망대해를 향해 떠나는 배도 그리 행복한 유람선 같지는 않아서... 

 

가을이다.. 를 6월이다/ 초여름이다/ 그 어느 때면 어떠랴... 

우리는 언제나 아픈데... 

아프지 말라고 말해주고 싶은데... 

나에게

그에게

 

길 포말로 남은 저 떠나는 배의 마음은 무엇일까?

미련일까 아쉬움일까 회한일까 미움일까 미안함일까 두려움일까.....  그 모두일까.......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앉은뱅이꽃 - 이형기

 

앉은뱅이꽃이 피었다

작년 피었던 그 자리에

또 피었다

 

진한 보랏빛

그러나 주위의 푸르름에 밀려

기를 펴지 못하는 풀꽃

 

이름은 왜 하필 앉은뱅이냐

그렇게 물어도 아무 말 않고

작게 웅크린 앉은뱅이꽃

 

사나흘 지나면 져버릴 것이다

그래그래 지고말고

덧없는 소멸

그것이 꿈이다

꿈이란 꿈 다 꾸어버리고

이제는 없는 그 꿈

작년 그대로 또 피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모래- 이형기

 

모래는 작지만 모두가 고집 센 한 알이다.

그러나 한 알만의 모래는 없다.

한 알 한 알이 무수하게 모여서 모래다.

 

오죽이나 외로워 그랬을까 하고 보면

웬걸 모여서는 서로가

모른 체 등을 돌리고 있는 모래

모래를 서로 손잡게 하려고

신이 모래밭에 하루 종일 봄비를 뿌린다.

 

하지만 뿌리면 뿌리는 그대로

모래 밑으로 모조리 새 나가 버리는 봄비

자비로운 신은 또 민들레 꽃씨를

모래밭에 한 옴큼 날려 보낸다.

싹트는 법이 없다.

 

더 이상은 손을 쓸 도리가 없군

구제 불능이야

신은 드디어 포기를 결정한다.

신의 눈 밖에 난 영원한 갈증!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담쟁이덩굴 -공재동

  비좁은 담벼락을
  촘촘히 메우고도
  줄기끼리 겹치는 법이 없다.

  몸싸움 한 번 없이
  오순도순 세상은
  얼마나 평화로운가.

  진초록 잎사귀로
  눈물을 닦아주고
  서로에게 믿음이 되어주는
  저 초록의 평화를  

  무서운 태풍도
  세찬 바람도
  어쩌지 못한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비스듬히- 정현종

  생명은 그래요.
  어디 기대지 않으면 살아갈 수 있나요?
  공기에 기대고 서 있는 나무를 좀 보세요.
  
  우리는 기대는 데가 많은데
  기대는 게 맑기도 하고 흐리기도 하니
  우리 또한 맑기도 하고 흐리기도 하지요.

  비스듬히 다른 비스듬히를 받치고 있는 이여.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산 위에서- 이해인

그 누구를 용서 할 수 없는 마음이 들 때
그 마음을 묻으려고 산에 오른다.

산의 참 이야기는 산만이 알고
나의 참 이야기는 나만이 아는 것
세상에 사는 동안 다는 말 못할 일들을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 속에 품고 산다.


그 누구도 추측만으로
그 진실을 밝혀낼 수 없다


꼭 침묵해야 할 때 침묵하기 어려워
산에 오르면
산은 침묵으로 튼튼해진
그의  두 팔을 벌려 나를 안아준다.


좀더 참을성을 키우라고
내 어깨를 두드린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 정현종 >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떨어져도 튀는 공이 되어

살아봐야지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탄력의 나라의
왕자처럼

가볍게 떠올라야지
곧 움직일 준비되어 있는 꼴
둥근 공이 되어

옳지 최선의 꼴
지금의 네 모습처럼
떨어져도 튀어 오르는 공
쓰러지는 법이 없는 공이 되어.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허락된 과식 - 나희덕>

  이렇게 먹음직스러운 햇빛이 가득한 건
  근래 보기 드문 일

  오랜 허기를 채우려고
  맨발 몇이
  봄날 오후 산자락에 누워 있다

  먹어도 먹어도 배부르지 않은
  햇빛을
  연초록 잎들이 그렇게 하듯이
  핥아먹고 빨아먹고 꼭꼭 씹어도 먹고
  허천난 듯 먹고 마셔댔지만

  그래도 남아도는 열두 광주리의 햇빛!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
2004년 당시 건축공학 전공이던 딸이 '내 생애 가장 소중한 사람'이라는 주제로 그린 그림.
초등학교 때 미술학원 3일 가고 재미없다고 그만둔 게 미술교육(?)의 전부였다.
고난 주간을 맞아 다시 이 그림을 올려본다.

송아지 | 2007.04.01 23:2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번 한 주간은 특히 이 그리을 보며 많이 묵상하여야겠다.
가장 고통스러울 순간에 환하게 빛나는 얼굴...
솜사탕 | 2007.04.02 00:45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고통은 받아들이기 위해서 존재한다.
고통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나를 떠나가는 것이 아니라 내가 받아들일 때 까지 고통은 나를 떠나가지 않는다.
내가 선택하지 않았던, 내가 선택했던 간에 고통은 나를 더욱 성숙시켜주는 은혜이다.
피할 수 없는 고통이면 차라리 그것을 누리자.
고통이 없으면 영광도 없다는 것을...

No Cross, No Crown!
거위의꿈 | 2007.04.02 00:46 | PERMALINK | EDIT/DEL | REPLY
(후기)
아픈 과거와의 대면..
의도하지 않았는데...글이 너무너무 길어져버렸다.
평상시에 한번쯤은 내가 해보고싶었던 생각과 이야기였다.
여기서 끝내면 안되다고 생각한다. 다시 시작할 것이다.
bhlee | 2007.04.06 12:33 | PERMALINK | EDIT/DEL
감정은 옳고 그른 것이 아니라 하나의 에너지일 뿐입니다. 그 에너지가 잘못 된 방법으로 표현되지 않기 위해서 나만의 글쓰기를 하는 것입니다. 잘 될거에요. 그 오랜 세월동안 침묵하다 이제 막 입을 열었을 뿐이잖아요.

그리고 일부러 다 잊혀진 일(해결된 일)을 생각해내는 게 아닙니다. 본인이 알았듯이 다른 일에 대해 쓰다가 그 이야기가 나온것은 그게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어딘가에 숨어서 자꾸 문제를 일으키는 것입니다.
익명 | 2007.04.05 23: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익명 | 2007.04.14 19:0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KYB | 2019.05.01 12:35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림 자체가 십자가 고난을 느끼게 하지만 그림이 풍기는 내면의 세계가 더 사람의 마음에 감동을 줍니다. 감사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

먼 곳이 생겨난다
나를 조금조금 밀어내며 먼 곳이 생겨난다
  ㅡ문태준

 

 

@NewYork

한국글쓰기문학치료연구소 | 2022.04.16 05: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시를 읽다가 얼마전 찍었던 사진이 생각났다.
저 구름처럼 나를 조금씩 조금씩 밀어내면,
그러면 저 먼 곳이 생긴다고 말하는 듯한.
저 먼 곳 거기엔 태양이 비치고 있다.
황혼이면 어떻고 여명이면 어떤가. 빛을 만나는 곳이라면....
나를 밀어내야 조금조금 쉽게 좌절도 포기도 하지 않고 밀어내야 한다.
지금 있는 곳에서, 지금 느끼는 것들에게서, 지금의 마음에서, 지금의 만족에서, 지금의 아픔과 상처에서
그러면 저 먼 곳 여기에서 먼 곳에 이르게 되겠지.

한국글쓰기문학치료연구소 | 2022.04.16 07: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SSA: 글보다 사진! 여명인지 노을인지 하얗고 노란 햇빛과 마천루도 왜소하게 만드는 구름과 하늘. 왼쪽 구름속의 파란 점은 pale blue dot 같아요.

--답글/Bonghee Lee:
노을….
하루도 같은 모습인 적 없는 놀라운 하늘~ 특히 노을~~ 참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지만 시인의 언어가 없는 나는 언제부턴가 “나의 하늘”을 찍는 습관을 허망히 내려놓게 되었네.
사람들은 언어가 갈 수 없는 곳에 미술이나 음악이 있다하지만 사진으로는 그 하늘이 담기지 않아… 내가 무슨 사진을 찍을 줄 아는 전문가도 아니고. 스티글리츠도 아니고!!!! ㅋ
그래도 찍는 이유는 그 벅차던 시간/ 그 순간을 기억하고 싶어서인거지.
그래서 “내가” 기억한, 내가 만난 주관적 "나의 하늘"인 거지^^.

-->답글/ SSA:
선생님의 하늘을 보면서 선생님의 느낌을 공감합니다. 스티글리츠의 사진보다 더 공감이 되요^^
--------------
LEE HJ:
어머나!! 사진이 환상적이에요!!

--답글/ Bonghee Lee:
하늘이 환상적이니까!!^^
--------------------
JYKim
우아....교수님 사진작가도 하세요?

-->답글/ Bonghee Lee:
긁적.
예술가눈 “하늘” 이죠!!
그럼 오죽 좋겠어요. 하루하루 주어진 삶 살기 바빠요~ 바빴고 바쁘고 바쁠듯ㅋㅋ. 게으름에 대한 초라하고 비겁한 핑게죠!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