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해당되는 글 1건

photo by bhlee at Seattle(2007)  

 


어째서 무엇이 이렇게 내 안에서 캄캄한가
옅은 하늘빛 옥빛 바다의 몸을 내 눈길이 쓰다듬는데
어떻게 내 몸에서 작은 물결이 더 작은 물결을 깨우는가
어째서 아주 오래 살았는데 자꾸만 유치해지는가
펑퍼짐한 마당바위처럼 꿈쩍 않는 바다를 보며
나는 자꾸 욕하고 싶어진다
어째서 무엇이 이렇게 내 안에서 캄캄해만 가는가  [이성복]

chopin | 2008.06.11 12:00 | PERMALINK | EDIT/DEL | REPLY
beyond the missouri sky라는 챨리 헤이든과 팻 메스니의 앨범 자켓그림이 생각납니다.
갑자기 그 음악도 듣고 싶어 지고...
웅장한 그림을 맞는 마음은 오히려 차분한 마음입니다...
캄캄한 하늘과 검은바다가 맞다은 곳,
김민기의 친구란 곡도 생각나고...
시애틀에 가면 저런 하늘을 볼수 있는 건가요?
bhlee | 2008.06.11 12:01 | PERMALINK | EDIT/DEL
이건 Space Needle 전방대에서 찍은 거에요.
검은 구름을 몰아내듯 빛이 서서히 다가오고 있던 그 광경이 정말 경외심을 불러오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사진을 찍나 봅니다. 어디서 들은 듯도 한데 사진은 순간을 영원으로 붙잡아 둔다는. 나는 기억을 붙잡아 둔다고도 말하고 싶어요. 우리의 기억은 새롭게 각색된 기억이기 때문에 그 순간을 그대로 잡아두고 싶어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늘... 깨닫는 것은 그 때의 감동을 "기억"할 뿐이지 다시 되살릴 수는 없다는 것이더군요.
그게 시간성 속에 있는 인간의 한계일가요
toronto | 2008.06.11 12:0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사진...참..좋습니다..
살아가면서 이런 기회를 몇번이나 간직할수 있을지.......
bhlee | 2008.06.11 12:10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그런 기회가 오기 힘들죠.

전에 내 동기 준 시인이신 선생이 자기는 등산을 하거나 하면 육체적인 흥분을 느낄 때가 있다고 해서 무척 신기했었어요. 그런데 어느 날 운전을 하면서 알지도 못하는 길을 이리저리 방황하고 있을 때 갑자기 모퉁이를 돌자 활활 불타오르는 하늘을 만나게 되었었어요. 그렇게 살아서 타오르는 하늘은 처음이었어요. 정말 숨이 멎는 줄 알았어요. 몸이 그렇게 반응하는 것은 처음이었던 거 같아요. 뭐 스탕달 신드롬까지는 아니지만...

그 때의 하늘은 다만 기억 속에 있는 그 하늘일 뿐이지만 평생토록 결코 잊지 못할 만남이었던 거 같습니다. 많은 아픔과 많은 감사와 많은 고통이 수반되는 기억이지요...

어쩌면 이런 순간의 조우 때문에, 그 추억과 기대때문에 풀한포기 없는 길을 뚜벅뚜벅 살아가는 지 모른다는 생각 가끔합니다.
SM | 2008.06.11 12:0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커다란 붓에 먹을 듬뿍 먹여 화선지에 슥슥 그려놓은 동양화 같습니다..
태초의 세계가 저랬으려나...
bhlee | 2008.06.11 12:09 | PERMALINK | EDIT/DEL
느낌이 그렇죠?

어쩌면 중광스님이 사용하던 자루걸레보다 더 더욱 커다란 특별한 붓이 필요할 거 같아요.
우주에 편재하는 신의 손이 사용하는 "허공"만큼 거대한 붓.... ^^
potozle | 2008.06.11 14:0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자연앞에서 누구하나 위대하다 자랑할 사람은 없을거같아여 ,,
세상 모든 미물들보다 우등?하다 소리치는 인간이 제일 작은듯 느껴지는것은 저혼자만의 생각인지 ㅎㅎ
40줄을 넘으면서 문득하늘의 구름들이 너무 좋아보이고 보아도 보아도 맘이가는것은 ,,
사진의 소재로 좀더 큰 풍경을 맞이하고싶네요 ,,,
부러버요 ㅎㅎㅎ
bhlee | 2008.06.11 14:10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자연은 늘 우리를 돌아보게 하네요.

광활한 하늘 아래 설 때, 그 아래서 나의 작음을 알고 겸손해지는 것 뿐 아니라

아주 작은 풀섶의 깨알만한 꽃이 겨울 흙을 뚫고 홀로 피어 흔들리는 것,

그 이름 없고 연약한 풀꽃이 전해주는 놀라운 존재의 의미를 접할 때에도 마찬가지로 우리는 자신을 돌아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유수정 | 2011.07.09 09: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와아..
자연도 찍은 이도 대단한 예술가.
지금 내 마음은 찍은이에게 한 표 더..
자연은 무심히 그린 그림이겠지만
찍은이는 그 순간 섬광같은 무엇을 느꼈을 터.
탄성..
Journal Therapy | 2011.08.14 06: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수정아 오랜만이야.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 여전히 강의 때문에 전국을 누비는 것일까?

오늘 KTX타고 집에 오는데 기막힌 일몰을 보았어.
마치 종일 내리는 비 너머에도 여전히 태양은 존재한다고, 나 여기 있다고 이렇게 어떤 빗줄기에도 뜨겁게 식지 않고 타고 있다고 말하는 듯이, 어떤 어둠 뒤에서도 이렇게 빛나게 살아있다고 말하는 듯이.
카메라가 없는게 너무 아쉬웠단다.
유수정 | 2011.07.13 02:40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대는 언제나, 누군가와 대화하고 있는 듯 하이.
스스로와.. 사물들과도, 특히 자연과..
그들이 하는 이야기를 알아 듣는 귀가 있는 게지.
사실 그대의 동안보다 더 부러운 것은 그 섬세함.
말하지 않는 것을 들을 줄 아는.. 에구..
bhlee | 2011.07.14 02:21 | PERMALINK | EDIT/DEL
수정아. 너야말로 귀가 밝지. 그래서 음악을 했고 그래서 이제는 사람 마음을 듣는 일을 하잖아. 그치? 근데 너 요즘도 잠을 못자?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