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크리스마스 ㅡ나태주

 

크리스마스 이브

눈 내리는 늦은 밤거리에 서서

집에서 혼자 기다리고 있는

늙은 아내를 생각한다

시시하다 그럴테지만

밤늦도록 불을 켜놓고

손님을 기다리는 빵 가게에 들러

아내가 좋아하는 빵을 몇 가지 골라 사들고 서서

한사코 세워주지 않는 택시를 기다리며

20년하고서도 6년 동안 함께 산 동지를 생각한다

아내는 그동안 네 번 수술을 했고

나는 한 번 수술을 했다

그렇다,

아내는 네 번씩 깨진 항아리고

나는 한 번 깨진 항아리다

눈은 땅에 내리자마자 녹아 물이 되고 만다

목덜미에 내려 섬뜩섬뜩한 혓바닥을 들이밀기도 한다

화이트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 이브 늦은 밤거리에서

한 번 깨진 항아리가

네 번 깨진 항아리를 생각하며

택시를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시집, 슬픔에 손목 잡혀 (시와시학사 2000)>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