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으로 그릇을 빚는데

그 안에 빈자리가 있어

그릇으로 쓰네

 

- 노자 [도덕경] 11장

 

 

 

埏埴以爲器 當其無 有器之用

(연식이위기 당기무 유기지용)

 

 

------------------------

그러므로 있음은 이로움을 위한 것이고

없음은 쓸모를 위한 것이다.

 

故有之以爲利 無之以爲用

(고유지이위리 무지이위용)

 

 

-------------

비움도 "빚는 일"임을 새삼 느끼는 요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