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EKim at Burano, Venice

 

 

[그 집 앞]

 

오가며 그 집 앞을 지나노라면
그리워 나도 몰래 발이 머물고
오히려 눈에 띌까 다시 걸어도
되오면 그 자리에 서졌습니다.
 
오늘도 비 내리는 가을 저녁을
외로이 그 집 앞을 지나는 마음
잊으려 옛날 일을 잊어버리려
불빛에 빗줄기를 세며 갑니다

 

https://youtu.be/TsWCRC-zDvY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