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쟁이덩굴 -공재동

  비좁은 담벼락을
  촘촘히 메우고도
  줄기끼리 겹치는 법이 없다.

  몸싸움 한 번 없이
  오순도순 세상은
  얼마나 평화로운가.

  진초록 잎사귀로
  눈물을 닦아주고
  서로에게 믿음이 되어주는
  저 초록의 평화를  

  무서운 태풍도
  세찬 바람도
  어쩌지 못한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