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n gogh-souvenir de m..


너무도 여러 겹의 마음을 가진
그 복숭아나무 곁으로
나는 왠지 가까이 가고 싶지 않았습니다
흰꽃과 분홍꽃을 나란히 피우고 서 있는 그 나무는 아마
사람이 앉지 못할 그늘을 가졌을 거라고
멀리로 멀리로만 지나쳤을 뿐입니다
흰꽃과 분홍꽃 사이에 수천의 빛깔이 있다는 것을
나는 그 나무를 보고 멀리서 알았습니다
눈부셔 눈부셔 알았습니다
피우고 싶은 꽃빛이 너무 많은 그 나무는
그래서 외로웠을 것이지만 외로운 줄도 몰랐을 것입니다
그 여러겹의 마음을 읽는 데 참 오래 걸렸습니다
흩어진 꽃잎들 어디 먼 데 닿았을 무렵
조금은 심심한 얼굴을 하고 있는 그 복숭아나무 그늘에서
가만히 들었습니다 저녁이 오는 소리를

[그 복숭아나무 곁으로 -나희덕]


-----
여러겹의 마음을 가졌기에 그 나무가 까닭없이 불편하였습니까. 
멀리로 멀리로 지나쳐가며 혼자 "사람이 앉지 못할" 그늘을 가졌을 거라 스스로에게 그 나무 탓을 했나봅니다..
"내가 앉지 못할 그늘"을 가졌다 말하기 불편하였을까......

그러면서도 자꾸 신경이 쓰여 나무를 멀리서 멀리서 지켜보았습니다.

그리고 흰꽃과 분홍꽃 사이에 수천의 빛깔이 있다는 것을

당신은  멀리서 멀리서 보면서 알았습니다.

눈부셔 눈부셔..... 알았습니다.  "

그동안 눈이 부셔서 직시하기 불편했을까요? 
 
그리고 그 여려겹 마음을 알 것도 같았다 합니다.

피우고 싶은 꽃빛이 너무 많아서라고.........

하나의 꽃빛을 피우기엔 너무 많은 소망과 열정이 있어

여러겹 마음을 피우고 있는 그 나무가 참 외로웠겠구나.......... 깨달았다 합니다.

그러다 또 생각합니다.

피우고 싶은 꽃빛이 너무 많아 외로웠을 것이지만 그 나무는 어쩌면 외로운 줄로 몰랐을 거라고.

그렇게 고고하게 홀로 제 열정을 따라 여러 꽃빛을 피우고 있는 그 나무는 외로운 줄도 몰랐을 거라고.

하지만........  

오랜 세월이 지나서 또 알았다 합니다. 

그 오랜 시간 당신은 그 나무를 떠나지도 못하고 멀리서 멀리서 계속 지켜보았군요.

 

외롭게 피워올린 꽃잎들 다 흩어져 어디 먼 데 닿았을 무렵에야

그 나무 이제 화려하고 아름다운 여려겹 꽃잎같은 마음 다 흩날아가버리고 맨 몸으로 선 그 시간에야

비로소 당신은 그 그늘에 앉았습니다. 

사람이 앉지 못할 그늘을 가진 나무라 생각하던 그 나무 아래, 

당신은 그제야 다가가 앉았습니다.
심심한 얼굴을 한 나무 곁에.............


알 수 없네요.
그 나무가 심심한 얼굴을 하고 나서야 당신은 편하게 그에게 다가간 것인지
다가가 보니 외로운 줄도 몰랐을 듯 여려겹 마음을 가진 그도 어쩌면 참 심심한 것을 알았다는 것인지....
심심하고 외로워서 더 여려겹 꽃빛을 피워올렸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알았다는 것인지.

 

그리고 당신은 들었습니다.

저녁이 오는 소리를.

이제....... 저녁이 오는 소리를.
이제 어둠이 머지않아 내려올 소리를........

그 여러겹의 마음을 읽는 데 참 오래 걸렸다 하십니다.

그 몇겹의 색깔을 읽어 보셨습니까.
까닭없이 부담스러워 멀리서 멀리서 떠나지도 못하고 지켜만 본 당신,

당신도 그 나무처럼 외로웠나요..........

어둠이 내려오는 그 시간에야 알게 된 당신의 마음은 무엇이었습니까?

그 저녁 당신이 찾아와 앉았던 그 나무, 여려겹 꽃잎 다 흩어보낸 그 나무를  생각할 때마다

수천의 꽃잎이 비명도 없이 떨어져 날아와 내 마음에 쌓입니다.

바람도 불어주지 않는데

바람도 불어주지 않는데.

패랭이꽃 | 2007.02.28 23:2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세상의 꽃이 아니라 천상의 꽃같아요. 아름다운 색감과 그 보다 더 아름다운 하늘 그보다 더 아름다운 대지...오늘 날씨와 같은 아름다움과 느낌과 감동이 있는 그림이 너무나 너무나 좋네요.
솜사탕 | 2007.03.01 12:5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 따스한 봄날에 어디론가 나를 데려가고 싶다.
복숭아 꽃도 좋고 파릇파릇 새싹들도 좋다.
땅 속을 삐집고 살짝 나온 얼굴들을 쳐다보며 늦기 전에 인사를 하고 싶다.

그리고 나의 생각 속에 갇혀 있는 사람들, 사건들, 일들을 다 해방시켜주고 싶다.
오랜 시간동안 내 안에 같혀서 답답해 하는 이들과 일들을 보내어 주자.
이 봄날에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아니, 나를 자유롭게 하자.
복숭아나무 | 2007.03.01 16:2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즘 읽은 시집에 있는 시였는데...이 시를 읽으며 내가 복숭아 나무로 여겨지지는 않았었다. 하지만 이 그림과 함께 이 시를 다시 읽어보니 문득 나를 멀리서 보면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진다. 복숭아나무의 꽃빛을 보진 못했지만 그런 아름다운 빛깔이 나의 어딘가에도 숨어있을까? 나는 꽃빛이 숨어있지 않은 부분만 들여다보며 난 아름답지 않다고 생각했었고 남들도 나를 그렇게 보리라 여겼었다. 내가 생각하는 남의 눈이 아닌, 내가 생각하는 나의 눈이 아닌 그저 멀리서 보는 눈으로 나는 어떤 모습일까...어떤 빛깔을 가지고 있으며 얼마난 그늘을 드리워 줄 수 있을까...내 스스로 나의 꽃빛을 가리고 있던건 아닐까...남들이 쉴 수 있는 그늘을 만들지않고 그 그늘로 내 자신의 꽃빛을 가리우고 있었던건 아닐까...
NAPTKOREA | 2007.03.02 22:4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모두들 역시 그림을 좋아하세요. 시와 그림을 같이 올리는 경우 대개 그림에 반응을 보이시네요. 앞으로 참고가 될 거 같아요^^
자귀나무 | 2017.11.24 11:3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숭아 나무와
관련된 옛 추억들이 떠 오르네요.
500평 남짓의 작은 복숭아 농원이었지만,
복사꽃이 전해주는 빛, 색, 향의 향연은
지금도 아른 거립니다~
Journal Therapy | 2017.11.26 17: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과일은 무심히 즐기지만 과일 나무와 꽃이 전하는 빛, 색, 향연에 대한 추억을 간직한 분들은 많지 않을 텐데 자귀나무님은 참 소중한 추억이 있으시군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