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n gogh-souvenir de m..


너무도 여러 겹의 마음을 가진
그 복숭아나무 곁으로
나는 왠지 가까이 가고 싶지 않았습니다
흰꽃과 분홍꽃을 나란히 피우고 서 있는 그 나무는 아마
사람이 앉지 못할 그늘을 가졌을 거라고
멀리로 멀리로만 지나쳤을 뿐입니다
흰꽃과 분홍꽃 사이에 수천의 빛깔이 있다는 것을
나는 그 나무를 보고 멀리서 알았습니다
눈부셔 눈부셔 알았습니다
피우고 싶은 꽃빛이 너무 많은 그 나무는
그래서 외로웠을 것이지만 외로운 줄도 몰랐을 것입니다
그 여러겹의 마음을 읽는 데 참 오래 걸렸습니다

흩어진 꽃잎들 어디 먼 데 닿았을 무렵
조금은 심심한 얼굴을 하고 있는 그 복숭아나무 그늘에서
가만히 들었습니다 저녁이 오는 소리를

[그 복숭아나무 곁으로 - 나희덕]


-----
흰꽃과 분홍꽃 사이에 수천의 빛깔이 있다는 것을 당신은  멀리서 멀리서 보고 알았습니까. 

눈부셔 눈부셔 알았습니까.

피우고 싶은 꽃빛이 너무 많아 외로웠을 것이지만 외로운 줄로 몰랐다고 하십니까.

그 오랜 세월이 지나서야,  그 오랜 시간 외롭게 흩어진 꽃잎들 어디 먼 데 닿았을 무렵에야

당신은 그 그늘에 비로소 앉았습니다. 

사람이 앉지 못할 그늘을 가진 나무라 생각하던 그 나무 아래,  당신은 그제야 다가가 앉았습니다.

그리고 들었습니다.

저녁이 오는 소리를.

이제 저녁이 오는 소리를.

그 여러겹의 마음을 읽는 데 참 오래 걸렸다 하십니다.

그 몇겹의 색깔을 읽어 보셨습니까.

이 시를 읽을 때마다 내 가슴엔 수천의 꽃잎이 비명도 없이 떨어져 쌓입니다.

바람도 불어주지 않는데

바람도 불어주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