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 - 이외수

 

 

흐린 날
누군가의 영혼이
내 관절속에 들어와 울고 있다
내게서 버림받은 모든 것들은
내게서 아픔으로 못박히나니
이 세상 그늘진 어느쯤에서
누가 나를 이토록 사랑하는가
저린 뼈로 저린 뼈로 울고 있는가
대숲 가득 쏟아지는 소나기 소리


언젠가는 | 2007.05.14 11: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늘 버림받은 느낌이었지만 내게서 버림받았다고 느끼는 것들도 있을까 내가 눈길을 주지않아 시들어버린 꽃들도 있을까 내가 부르지않아 사라져 버린 노래도...많은 것들을 놓치고 흘려보내고 그러곤 버림받았다고 느끼고 있던건 아닐까 나를 내 손길을 내 눈길을 기다리고 있던 것들도 있을까 나를 필요로 하는 것들...그런게 있을까 하는 생각뿐이었지만 내가 뭘 하겠어 하는 생각이었지만 나에게도 나를 기다리는 것들이 있을까 있겠지 있었으면...기대는 늘 사라져버리지만 눈을 들고싶은데 나만 바라보던 눈을 들고 싶은데 어디로 눈을 들어야 할까 누구와 눈을 맞추어야할까 난 누군가와 눈이 마주치면 늘 당황한다. 그래서 고개를 숙이고 다녔지 눈이 마주치는 순간이 너무도 두려워서...이제는 이제는..하지만 아직도 모르겠다 그냥 이렇게 걸어가고 싶은 마음 이 마음은 어떻게 해야하는 건지
후기 아직도 갈등하고 있다. 늘...무엇이 그렇게 두려운 걸까 채워지지않는 무언가를 바라고 있는 것같다. 다른 사람들의 손길 눈길을 바라면서도 바라지못하는 마음...우선은 눈물을 닦고 아름다운 것들을 내 마음이 즐거워할 것을 찾고 싶다. 충분하다 충분하다...나를 위로하고 싶다.
NAPTKOREA | 2007.05.15 01:33 | PERMALINK | EDIT/DEL
내가 울고 있는 사이 내 손을 빠져나가는 모래알들이 있어요. 내가 울고 있는 사이 내게 버림받는 내가 있어요.
내게 버림받는 나의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