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삶을 생각하기보다
죽음을 먼저 생각하게 될까봐 두려워라

세상이 나를 버릴 때마다
세상을 버리지 않고 살아온 나는

아침 햇살에 내 인생이 따뜻해질때까지
잠시 나그네새의 집에서 잠들기로 했다.

솔바람 소리 그친 뒤에도 살아가노라면
사랑도 패배할 때가 있는 법이다.

마른 잎새들 사이로 얼굴을 파묻고 내가 울던 날
싸리나무 사이로 어리던 너의 얼굴

이제는 비가 와도
마음이 젖지 않고

인생도 깊어지면
때때로 머물 곳도 필요하다

 


[쓸쓸한 편지 - 정호승] 

송아지 | 2007.03.31 23:42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의 고백같은 시이다...이제는 잠을 깰 때인데 너무 깊은 잠을 자서 아직도 많은 것이 부자연스럽다. 어쩌면 좀더 시간이 오래 걸릴지, 영원히 이 모든 것이 꿈같을지 모르겠다. 어딘가 불편하고 빨리 깨고 싶은 꿈. 늘 많은 두려움이 있지만 두려움은 그대로 놓아두어야 겠다. 두려움에 나를 내어 놓지 말아야겠다. 잠시후면 지나가버릴 일들, 아무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으니, 아무도 마음쓰지않고 곧 잊어버릴테니 너무 두려워하지말자. 그냥 잠시 두려울 뿐 다 지나 가는 것. 힘이 들면 잠시 혼자 눈을 감고 쉬면 된다 내 마음이 머물곳을 찾아서. 이제는 지지말자...

후기: ..해야겠다, ..하자 내 감정에 휘둘리지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이 보인다. 아이를 위해, 그리고 이제는 피하지말자는 마음으로 오늘 매우 불편하고 어색한 모임에 참석했었다. 마치 연극을 하듯 가면을 쓴듯 스스로 부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시간이 흐르기만을 기다렸다. 낯선 사람들중에 섬 같은 나의 모습...아무려면 어때. 이젠 나의 그런 모습에 좀 담담해지는 것 같다. 모두가 제각각인걸. 남에게 별 도움이 안되지만 다들 알아서 잘 사는걸. 날 이상하게, 불쌍하게 볼까? 아무도 관심없을지도 모르지. 남의 눈을 신경쓸 것 없다. 해만 끼치지않고 살면되겠지. 오늘은 이정도에 만족한다.
| 2014.02.24 16:0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