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y가 나를 소개하는 장면. 그리고 나의 연설. 같이 자격증을 받는 Jane, Mary , Debbie.


식이 시작되기 전. 그리고 케이의 막강 팀. 우리 동창들.




전에 만난 많은 친구들이 오지 못했다. Bruce도 보고 싶었고 수잔, 케시 다 보고 싶었는데. 

수염기른 아저씨(?)는 고등학교 영어교사.  Robb Jackson.  제소자들을 위해 문학치료를 하고 있다. 어찌나 말이 시적(?)인지 가끔 무슨 뜻인지 정신을 차릴 수가 없다. 어디까지 진실이고 어디까지 비유인지... ㅋㅋ    Nick Mazza의 세미나를 Robb, Susan과 Cathy Callahan도 같이 들었다. 음악을 듣고 한 줄로 dyadic poem을 지을 때 그가 내 파트너였는데 우리는 같은 의미의 말을 하고 있어서 다른 팀이 우리에게  신기하다고 했다.
Spirit tells us each by each to meet in this place 라고 그가 썼고 나는
Come to me in your dreams so that I can keep dreaming about you 라는 시 구절을 썼었다.
-
사진을 클리하면 조금 크게 보입니다.
bhlee | 2020.02.22 04: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제 보니 이 사진에서 세 명의 동료가 세상을 떠났다. Pat(중도장애인/ 석사학위만 5개인 열정으로 가득한 분)는 내가 한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아 세상을 떠났고,
교정시절에서 주로 문학치료사로 활동하던 Robb은 몇 년 전 한참 일할 나이에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Susan은 우리 학교에 와서 초청워크숍도 해주고 MOU도 맺고 갔는데 Robb에 이어 역시 젊은 나이에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 작은 동기 동료들 중에 3명이나 세상을 떠나다니..... 너무 안타깝고 슬프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