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무렵- 도종환]

  

열정이 식은 뒤에도
사랑해야 하는 날들은 있다

벅찬 감동이 사라진 뒤에도

부둥켜안고 가야 할 사람이 있다


끓어오르던 체온을 식히며

고요히 눈감기 시작하는 저녁 하늘로

쓸쓸히 날아가는 트럼펫 소리


사라진 것들은

다시 오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풀이란 풀 다 시들고

잎이란 잎 다 진 뒤에도

떠나야 할 길이 있고


이정표 잃은 뒤에도

찾아가야 할 땅이 있다


뜨겁던 날들은 오지 않겠지만

거기서부터 또 시작해야 할 사랑이 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