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의 말씀 절반은
맑으신 웃음
그 웃음의 절반은
하느님 거 같으셨다
임을 모르고 내가 살았더면
아무 하늘도 안보였으리

그리움이란
내 한몸
물감이 적시는 병
그 한번 번갯불이 스쳐간 후로
커다란 가슴에
나는
죽도록 머리 기대고 산다.

임을 안 첫 계절은
노래에서 오고
그래 만날 시만 쓰더니
그 다음 또 한철은
기도에서 오고
그래 만날 손씻는 마음

어제와 오늘은
말도 잠자고
눈 가득히
귀 가득히
빛만 받고 있다. (김남조)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