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9'에 해당되는 글 1건
속으론 나를 좋아하면서도
만나면 짐짓 모른체하던
어느 옛 친구를 닮았네

꽃을 피우기 위해선
쌀쌀한 냉랭함도
꼭 필요한 것이라고
변명 아닌 변명을 늘어놓으면서

얄밉도록 오래 부는
눈매 고운 꽃샘바람

나는 갑자기
아프고 싶다

[이해인]
송아지 | 2007.03.15 11: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의 여러가지 얼굴 나의 여러가지 마음 그래도 나 누가 뭐래도 나 스스로 생각해도 나 어쩔 수 없는 나 그래 나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나 그래서 아프지만 아픈대로 살아가는 나
후기: 누구나 그렇겠지만 내 속엔 끊임없는 생각들 감정들이 뒤섞여 있다. 서로 싸우고 누르고 미안해하고 그러면서 살아간다. 옳은 건 없다는 생각이 든다. 다 내 것이니까
| 2007.03.21 23:5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솜사탕 | 2007.03.22 20:20 | PERMALINK | EDIT/DEL | REPLY
꽃이 피는 것을 샘내는 바람이라서 꽃샘바람이라 하던가.
그래서 꽃샘바람을 견디이내고 피는 꽃들이 더 예뻐보이는 것은 그 시샘을 잘 견더내서인가.
세상을 살면서 견디고 참고 모른 척하면서 지나치기도 하지만 종종 밉다고, 싫다고, 힘들다고, 그러지 말아달라고, 아프다고 말하고 싶다.
어제는 아이들이 옷 때문에 둘이 심하게 싸웠다.
하루 종일 바쁘게 시간을 보내고 허기진 배를 움켜쥐고 집에 들어섰건만, 주고 받는 말들이 너무 듣기가 힘들어서 타이르다가 안되길래 억지로 말리기 보다는 둘이 시간을 가지도록 하고 잠시 밖으로 나왔다. 집 근처에서 야끼우동 한 그릇 사먹고 쓸쓸하고 힘들어하는 아픈 나를 달래기 위해 휴대폰도 끄놓고 '복면달호'라는 영화를 혼자 보고 집에 들어갔다.
자신의 얼굴이 알려지는 것이 너무 부담이 되어 복면을 쓰고 노래를 부르던 주인공은 편견을 버리고 마지막에 가면을 벗고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진심을 담아 노래를 부르게 되고 또한 자신이 좋아했던 락음악에 그 마음과 노래를 담아 더욱 히트를 치게 된다.
'락이나 토릇트 모두가 하트와 마음을 담아 부른다'는 재미있는 말을 주고 받으면서 영화는 끝이 난다.
나의 인생을 이래야만 된다. 적어도 나이가 이 정도면 이렇게 해야된다. 나에게 이렇게 대해주어야 한다. 라는 고정관념의 틀에서 벗어나 마음을 이해하고 '그럴 수도 있지'
안이숙여사의 '그럴 수도 있지'라는 책이 생각한다.
| 2013.04.11 09:3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