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에 해당되는 글 3건

작은 이름 하나라도 - 이기철

 

 

이 세상 작은 이름 하나라도

마음 끝에 닿으면 등불이 된다

아플 만큼 아파본 사람많이

망각과 페허도 가꿀줄 안다

 

내 한때는 너무 멀어서 못만난 허무

너무 낯설어 가까이 못간 이념도

이제는 푸성귀 잎에 내리는 이슬처럼

불빛에 씻어 손바닥 위에 얹는다

 

세상은 적이 아니라고

고통도 쓰다듬으면  보석이 된다고

나는 얼마나  오래 악보 없는 노래를 불러왔던가

 

이 세상 가장 여린것, 가장 작은것

이름만 불러도 눈물 겨운것

그들이 내 친구라고

나는 얼마나 오래 여린 말로 노래 했던가

 

내 걸어갈 동안은 세상은 나의 벗

내 수첩에 기록되어 있는 모음이 아름다운 사람의 이름들

그들위해 나는 오늘도 한술밥 한쌍수저 식탁위에 올린다

 

잊혀지면 안식이 되고

마음 끝에 닿으면 등불이 되는

이 세상 작은 이름 하나를 위해

내 살 씻어 놀 같은 저녁밥 지으며

 

“The real voyage of discovery consists not in seeking new landscapes, but in having new eyes.”

--Marcel Proust

 

새로운 것을 발견하는 진정한 여행은 새로운 경치를 찾아가는데 있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눈을 갖는데 있다.

- 마르셀 푸르스트

 

photos by bhlee

 

 

여림 - 실업
 
즐거운 나날이었다 가끔 공원에서 비둘기 떼와
낮술을 마시기도 하고 정오 무렵 비둘기 떼가 역으로
교회로 가방을 챙겨 떠나고 나면 나는 오후 내내
순환선 열차에 고개를 꾸벅이며 제자리걸음을 했다
가고 싶은 곳들이 많았다 산으로도 가고 강으로도
가고 아버지 산소 앞에서 한나절을 보내기도 했다
저녁이면 친구들을 만나 여느 날의 퇴근길처럼
포장마차에 들러 하루 분의 끼니를 해결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과일 한 봉지를 사들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아름다웠다 아내와
아이들의 성적 문제로 조금 실랑이질을 하다가
잠자리에 들어서는 다음 날 해야 할 일들로
가슴이 벅차 오히려 잠을 설쳐야 했다 
이력서를 쓰기에도 이력이 난 나이
출근길마다 나는 호출기에 메시지를 남긴다
[지금 나의 삶은 부재중이오니 희망을
알려 주시면 어디로든 곧장 달려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