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에 해당되는 글 4건

 

 

2019 봄,  이봉희 교수의 글쓰기문학치료 워크숍

셀프케어 글쓰기:  "내 마음을 만지다"  

<셀프케어(self-care) 글쓰기란 스스로 자기를 돌보고 사랑하는 문학치료 프로그램입니다.>

 

------------------------------------------------------------

 

 

한국글쓰기문학치료 연구소는 K. 애덤스의 저널치료센터(CJT-Center for Journal Therapy)의 한국지소(CJT-Korea)로 애덤스의 [저널치료기법]을 교수하거나 치료모임을 할 수 있는 합법적 자격을 가진 국내 유일한 연구소입니다.

 

국내유일의 미국 공인문학치료전문가(CPT)/공인저널치료전문가(CJT)이며 상담심리사인 이봉희 교수의 글쓰기문학치료 워크숍은 시치료와 저널테라피(그림저널 포함)를 활용한 다양한 기법의 문학치료 워크숍입니다.

 

이 워크숍은 모여서 좋은 시나 글을 함께 읽고 감상과 의견을 나누고, 글을 쓰고,  차를 나누고 맛있는 음식을 나누거나, 또는 쓴 글을 모아 문집을 만드는 것과 같은 교제 중심의 모임이 아닙니다. 

 

이 워크숍은 공인 문학치료 전문가이며, 수십년간의 교수생활, 지난 13년간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 다양한 연령층의 성인남녀, 고령자 어르신들까지 수많은 분들을 대상으로 한 글쓰기문학치료 워크숍과 상담, 특강, 대학원 강의의 경력을 가진 치료전문가가 주관하는 전문적 치료모임입니다.  (모임에서 쓴 글은 사적인 글이므로 외부로 공개되지 않는 것이 원칙입니다.)

 

이봉희 교수에 대한 소개와 경력은 공지사항 [연구소 소개]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   

 

1. 일시: 4/3~5/1일 5회 매주 수요일 저녁 7:10-8:40

   

2. 장소: 서울 (강남구 역삼동 현승빌딩 3층- 자세한 사항은 개별연락드립니다.)

     

3. 준비물: 줄쳐지지 않은 A4용지 크기의 공책. 혹은 스케치북+ 12가지 사인펜이나 유성펜

 

4. 글쓰기문학치료 참여비: 30만원(5주)

             

5. 신청:  <6-8명 이내로 선착순마감>

   이메일  journaltherapy@hanmail.net로 신청.

   또는 이곳에 비밀댓글로 신청. (단, 전화번호와 성함을 남기시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반드시 비밀댓글 사용)

 

6. 참고도서:

         [내마음을 만지다: 이봉희교수의 문학치유 카페]-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선정

         [분노치유] 이봉희 역 /학지사

         페니베이커의 [글쓰기치료] 이봉희역/학지사 

         [교사를 위한 치유저널] 이봉희역/학지사 외   

6. 기타문의: journaltherapy@hanmail.net

 

7. 워크숍에 대한 참여자 인터뷰는 http://journaltherapy.org/2958 참고 
   저서 [내 마음을 만지다]에 대한 리뷰들은 http://www.journaltherapy.org/2779 - 를 참고하십시오. 

 

------------------

 

내 마음을 들어 준 적 없는 나,

내 감정을 받아주고 제대로 표현해보지 못하고 살아온 나,

그래서 점점 내가 누구인지 잊어버리고 누군가가 원하는 삶만 살고 있는 나,

자꾸 외롭고 우울해지는 나,

다 잊은 줄 알았던 갈등과 상처를 해결하고 싶은 나,

자존감이 낮아서   평생 타인의 인정과 사랑을 갈구하는 나,

머리로는 아는데 늘 나도 어찌하지 못하는 나,

관계 문제로 고통받는 나,

이제는 더 이상 이렇게 계속 나를 방치하고 살 수는 없는 나.........

 

 

이젠 당신도 아프다고 말하셔도 좋습니다. 

 

 

 

 

 

 

나무는 - 류시화

 

나무는
서로에게 가까이 다가가지 않기 위해
얼마나 애를 쓰는 걸까
그러나 굳이 바람이 불지 않아도
그 가지와 뿌리는 은밀히 만나고
눈을 감지 않아도
그 머리는 서로의 어깨에 기대어 있다.

 

나무는
서로의 앞에서 흔들리지 않기 위해
얼마나 애를 쓰는 걸까
그러나 굳이 누가 와서 흔들지 않아도
그 그리움은 저의 잎을 흔들고
몸이 아프지 않아도
그 생각은 서로에게 향해 있다

나무는
저 혼자 서 있기 위해
얼마나 애를 쓰는 걸까
세상의 모든 새들이 날아와 나무에 앉을 때
그 빛과
그 어둠으로
저 혼자 깊어지기 위해 나무는
얼마나 애를 쓰는 걸까

----------------------------------------

03.......

추억은 혼자 분주하다 - 이기철
  
저녁이 되면 먼 들이 가까워진다
놀이 만지다 두고 간 산과 나무들을
내가 대신 만지면
추억이 종잇장 찢는 소리를 내며 달려온다
겹겹 기운 마음들을 어둠 속에 내려놓고
풀잎으로 얽은 초옥에 혼자 잠들면
발끝에 스미는 저녁의 체온이 따뜻하다
오랫동안 나는 보이는 것만 사랑했다
이제는 보이지 않는 것도 사랑해야 하리라
내 등뒤로 사라진 어제, 나 몰래 피었다 진 들꽃
한 번도 이름 불러보지 못한 사람의 이름
눈 속에 묻힌 씀바귀
겨울 들판에 남아 있는 철새들의 영혼
오래 만지다 둔 낫지 않은 병,
추억은 어제로의 망명이다
생을 벗어버린 벌레들이 고치 속으로 들어간다
너무 가벼워서 가지조차 흔들리지 않는 집
그렇게 생각하니 내 생이 아려온다
짓밟혀서도 다시 움을 밀어 올리는 풀잎
침묵의 들판 끝에서
추억은 혼자 분주하다

속으론 나를 좋아하면서도
만나면 짐짓 모른체하던
어느 옛 친구를 닮았네

꽃을 피우기 위해선
쌀쌀한 냉랭함도
꼭 필요한 것이라고
변명 아닌 변명을 늘어놓으면서

얄밉도록 오래 부는
눈매 고운 꽃샘바람

나는 갑자기
아프고 싶다

[이해인]

티스토리 툴바